보이스피싱 예방 효과적인 대응 방법과 서비스 안내

전자금융거래와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범죄의 확대와 대응 필요성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인해 비대면 금융거래가 활성화되면서 보이스피싱 범죄가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2022년에는 보이스피싱 계좌이체형 비대면 금액이 1451억원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이러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지능화되고 지속적인 피해를 발생시키는데, 가해자들은 오픈뱅킹 간편 송금과 악성 앱을 이용해 범죄를 저지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금융회사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사전 예방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금융회사의 사전 예방 서비스

금융회사는 보이스피싱이나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사전 예방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전 예방 서비스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ATM 지원 인출 제도

– 자동화 기기로 인출 이체되는 것을 정지시켜 피해금 인출을 방지
– 100만원 이상 현금이 계좌로 입금된 경우 30분간 자동화 기기 이용 제한
– 급한 상황일 경우 은행 창구에서 직접 인출이나 이체 가능

2. 지연 이체 서비스

– 전자금융 서비스를 이용한 이체시 일정 시간이 지난 후에 송금이 이루어지도록 함
–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시 즉시 계좌 송금을 취소할 수 있어 피해 예방

모든 계좌 정지방법(사기, 보이스 피싱, 어카운트 인포)

3. 입금계좌 지정 서비스

– 은행의 사전 신청을 통해 미리 지정한 계좌로 자유롭게 송금 가능
– 미지정 계좌로는 하루 100만원 이내 한도에서만 송금 가능

4. 단말기 지정 서비스

– 본인이 지정한 스마트폰이나 PC에서만 주요 금융 거래 가능
– 미지정 기기에서는 추가 인증이 요구되어 제3자에 의한 거래 차단 가능

5. 해외 IP 차단 서비스

– 해외에서 접속한 IP로 확인된 경우 전자금융 거래 제한
– 여행 등의 사전 예외 등록으로 해외 이용이 가능

6. 고령자 지정인 알림 서비스

– 만 65세 이상 고객이 본인의 대출 이용 내역을 가족이나 지정한 사람에게 문자 알림으로 전달
– 부정 대출을 방지하기 위해 소외 계층의 피해를 예방

이러한 사전 예방 서비스들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법적인 강화도 필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보이스피싱 피해 대응 방법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었다면 다음과 같은 절차를 따라야 합니다:

1. 금융회사나 금감원 콜센터(1332)로 신고
2. 피해 사실을 신고하여 계좌 지급 정리
3. 가까운 경찰서 방문하여 사건 사고 사실 확인원 발급
4. 금융회사로 지급 정지 신청서 제출
5. 금감원의 피해금 환급 절차로 피해 구제

이러한 절차를 따르면 신속한 대응 및 피해금 환급이 가능합니다.

대출 사기 종류 및 대응방법(2023년)

FAQs

Q: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나요?

A: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시 즉시 금융회사나 금감원에 신고하여 지급 정지 신청을 하고, 가까운 경찰서를 방문하여 사건 사고 확인원을 발급받아야 합니다. 이후 금감원의 피해금 환급 절차를 따라 피해금을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Q: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서비스는 어떤 것이 있나요?

A: ATM 지원 인출 제도, 지연 이체 서비스, 입금계좌 지정 서비스, 단말기 지정 서비스, 해외 IP 차단 서비스, 고령자 지정인 알림 서비스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를 이용하여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